상단여백
HOME 라이프 뷰티·패션
충무로 신흥 악역 배우의 등장, 심장이 뛰는 배우 곽시양을 목격하다
사진= 스타하우스 제공

배우 곽시양의 색다른 화보가 공개되었다.

30일 오전 곽시양의 화보가 공개됐다. 곽시양은 유머러스하면서도 관능적인 컨셉으로 뷰티&라이프스타일 매거진과 함께 화보 촬영을 진행하며 영화 ‘목격자’에 출연하게 된 계기부터 라이프 스타일까지 인터뷰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곽시양은 현재 스릴러 영화 ‘목격자에서 사이코패스 연쇄 살인마 태호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충무로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다. 13kg을 증량하고 실제 사건에 대한 치밀한 조사로 캐릭터에 몰입한 치밀한 연기로 관객에게 색다른 공포를 선사하는데 성공했다는 평. 

영화 ’목격자‘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사람을 죽인 살인자와 사건의 목격자가 서로 눈이 마주친 후 아파트란 친근한 공간에서 추격전을 벌이는 ’생활 밀착형‘ 스릴러다. 

이런 가운데 이번 화보는 스릴러의 거장인 히치콕 영화의 장면에서 모티브를 얻어 분위기, 소품 등을 활용해 진행되었다. 공개된 사진 속 곽시양은 본연 고유의 매력이 그대로 드러나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첫 번째 사진은 마치 영화 ‘목격자’의 태호역에 몰입한 듯 목격자를 쫓는 듯한 느낌의 강렬한 눈빛으로 한 곳을 응시하고 있어 그의 시선의 끝은 어디인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다른 사진 속 곽시양은 누군가의 시선을 피하는 듯한 표정과 몸짓 등으로 컨셉의 감정까지 표현하고 있다. 이처럼 곽시양은 사진 한 장 한 장마다 마치 영화를 보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만들고 있다.

새로운 시도에도 불구하고 아트 디렉터마저 느낌 있다는 감탄을 불러일으킬 만큼의 멋짐을 선보인 것은 물론 컨셉에 따른 다채로운 포즈를 취하고 꼼꼼하게 완성 사진을 체크하는 등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주며 보는 것만으로도 몰입하게 만드는 흡인력 강한 표정 연기로 현장을 단숨에 압도했다는 후문이다. 

곽시양은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영화 ‘목격자’가 기다려온 작품이었냐는 질문에 “갈망은 있었어요. 멜로에서 달달한 짝사랑남, 직진남 역할을 많이 하니까 고정화되는 게 아닌가 싶었어요. 변신한 기회가 있기를 바랐는데 시나리오를 보니 내가 해온 역할과 정반대 역할인거예요. 이런 것도 할 수 있구나 하고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도 있었어요”라며 작품을 대한 솔직한 자신의 이야기도 전했다. 또 실제로는 직접 만든 요리를 나누어 먹을 만큼 이웃과 사이가 좋다는 이야기로 반전매력을 보였다. 

한편 곽시양은 영화 목격자와 예능 바다경찰로 살인범부터 경찰까지 시시각각 변하는 모습을 선보이며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특히 영화 ‘목격자’는 현재 한국 영화로는 ‘신과 함께’와 같이 두 번째로 손익분기점을 돌파하며 절찬 상영 중으로 곽시양은 출연작을 통해 대세 행보는 계속될 전망이다.

이지성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