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하나뿐인 내편' 유이-이장우, 결혼승낙 기쁨도 잠시 험난한 '시월드' 예고
사진=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 캡처

'하나뿐인 내편'의 유이와 이장우가 결혼승낙을 받아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험난한 '시월드'가 앞에 기다리고 있다.

지난주 방송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에서는 갖은 우여곡절을 끝내고 마침내 결혼이란 결실을 맺게 된 김도란(유이 분)-왕대륙(이장우 분) 커플의 애틋한 러브스토리가 그려졌다.

앞서 도란과 대륙의 만남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었던 대륙의 어머니 오은영(차화연 분)은 도란을 떼어놓으려던 자신의 계획이 난관에 봉착하자 시어머니 박금병(정재순 분)을 찾아 속내를 호소했다.

금병은 뜻밖의 이야기에 당황하며 김비서가 그만두겠다고 하는 이유가 그것 때문인지 되물었다. 수긍하는 은영의 말에 금병은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하염없이 눈물을 쏟아냈고 더 이상 자식들에게 짐이 될 수 없다고 판단, 제 발로 요양원을 찾았다.

도란-대륙의 갑작스러운 이별소식은 물론 금병의 행동에 이상한 낌새를 느낀 강수일(최수종 분)은 금병의 뒤를 쫓아 그녀가 요양원에 들어간 사실을 알게 됐고 금병으로 하여금 이제까지 벌어진 일들의 자초지정을 전해 듣게 됐다.

도란의 행복을 누구보다 원했던 수일의 입장에서 마냥 손 놓고 있을 수는 없었을 터. 수일은 금병의 소재를 캐묻는 대륙의 아버지 왕진국(박상원 분)에게 이 같은 사실을 털어놨고 이는 대륙의 귀에까지 들어가게 되며 도란의 갑작스런 태도변화의 비밀이 풀리게 됐다.

모든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대륙은 가족들 앞에서 도란과 결혼하겠다고 선언했고 은영의 극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마침내 결혼을 승낙 받으며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됐다.

하지만 도란과 대륙에게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여전히 도란을 탐탁지 않게 생각하는 은영과 줄곧 그녀를 견제해 온 동서 장다야(윤진이 분)의 텃세가 불 보듯 뻔 한 상황이다.

여기에 도란이 업둥이라는 사실을 폭로한 것도 모자라 잿밥에 눈이 먼 나머지, 은영에게 지금껏 그녀를 키워 준 돈까지 요구하는 계모 소양자(임예진 분)의 뻔뻔한 작태까지 이어지는 등 결코 순탄치만은 않을 도란의 앞날이 짐작된다.

두 사람의 스토리 전개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지성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