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방송
[Mn 초점] '골목식당'으로 본 백종원의 진가 '연출 아닌 진심'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골목식당' 백종원이 결국 홍탁집 아들을 변화시키는 데 성공했다. 앞서 만난 식당들 중 '의욕'도 '의지'도 보이지 않는 홍탁집 아들 논란은 방송 직후 꾸준하게 이어졌다. 일부 시청자들은 홍탁집 아들의 모습에 분노하기까지 했다. 방송 직후 홍탁집 아들은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며 심한 '악플'까지 받은 터. 백종원 역시 방송을 통해 "어머니만 아니었어도 접자고 했을 것이다"라고 말했지만, 결국 그는 홍탁집 아들을 놓지 않았다. 그는 방송을 통해 "방송이라고 생각하고 대충 넘어갈 수 없다. 난 진짜다"라고 말했고 그의 진심은 진짜였다.

오는 28일 오후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 포방터 시장편에서는 홍탁집을 위해 백종원이 준비한 깜짝 테스트가 공개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솔루션에서 백종원은 다시 노력해보기로 한 홍탁집 아들을 재검사하기 위해 홍탁집을 찾았다. 백종원의 채찍질로 일주일간 연습에 박차를 가한 아들은 긴장한 모습으로 백종원 앞에서 닭 치기를 선보였다.

하지만 더 엄격해진 백종원의 눈에는 여전히 불안한 아들의 실력이 탐탁지 않았다. 심지어 아들은 예상치 못한 백종원의 냉장고 기습 점검에 당황하며, 식재료 위치를 묻는 말에 또다시 "모르겠습니다"를 반복해 백종원의 분노를 자아냈다. 결국 백종원은 "심란하다"며 아들의 실망스러운 모습에 착잡한 마음을 드러냈고, 결국 아들을 시험할 깜짝 테스트를 제안했다.

아들은 어머니 없이 혼자 저녁 장사를 해야 하는 미션을 해야 했고, 혼자 주방과 홀을 케어하기 버거운 아들을 위해 '서빙요정' 조보아까지 긴급 투입돼 장사 결과에 더욱 기대를 모았다.

저녁 장사가 끝난 뒤, 이를 지켜보던 백종원은 다시 한 번 홍탁집을 찾았다. 백종원과 이야기를 나눈 아들은 백종원이 가게를 떠나자, 어머니 앞에서 돌연 눈물을 보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골목식당' 측이 공개한 예고 스틸에서는 홍탁집 아들의 외형적인 변화도 엿볼 수 있다. 외형적인 변화는 홍탁집 아들이 변화했다는 결정적인 증거라고 볼 수 있다. 홍탁집 아들은 챙모자에 항상 편안한 트레이닝복 차림 위주의 의상을 고수했다. 슬리퍼를 신고 항상 느릿하게 걷던 그. 백종원이 어떤 지시를 내려도 다소 어설픈 모습으로 엄마에게 의지하기만 했다. 하지만 스틸 사진 속에서 홍탁집 아들은 셰프 모자에 깔끔한 요리복을 입고 있어 다른 사람으로 착각할 정도로 변화된 모습을 보였다.

앞서 여러 가게들의 사장님들에게 진심어린 교훈과 따끔한 충고를 건넨 백종원. 하지만 그들 모두 '장사를 위한' 의지가 있었다. 홍탁집 아들에게는 '의지'를 볼 수 없었지만, 그런 그까지 변신에 성공시키며 진가를 발휘했다.

과연 백종원이 홍탁집 아들을 변화하게 된 결정적 계기는 무엇일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한편 현재 SNS 등에는 홍탁집 아들의 가게를 방문한 이들의 후기가 줄을 잇고 있다. 홍탁집 아들 가게를 찾은 이들은 대체적으로 '만족'스러운 평을 나타내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자아내고 있다.

박동수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동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