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Mn 리뷰] '나 혼자 산다', 박나래 마음=시청자 마음(feat.정해인)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나 혼자 산다'에 배우 정해인이 등장, 박나래를 '심쿵'하게 만들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박나래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다큐멘터리 '곰'의 내레이션 참여를 위해 녹음 현장으로 출발했다.

박나래는 유독 설레하는 모습을 보여 이목을 끌었다. 그는 "나의 첫 눈 같은 분을 만나러 간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그는 팬들을 위해 맥주캔들을 수제로 만들었다. 무지개 회원들과 팬들에게는 작은 맥주잔에 캔들을 준비했지만, '첫 눈 같은 분'을 위해서는 큰 맥주잔에 맥주 캔들을 만들어 더욱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박나래를 설레게 만든 주인공이 공개됐다. 그 주인공은 바로 대세 배우 정해인이었다. 그 역시 '곰' 내레이션에 참여한 것.

박나래는 먼저 내레이션 녹음을 진행하는 정해인을 보며 "너무 잘생겼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화면에 비친 정해인은 시청자마저 반하게 할 정도로 훈훈한 모습이었다.

이후 박나래는 정해인과 마주쳤다. 그는 "아이고 안녕하세요"라고 말했다. 정해인은 "시상식에서.."라고 말문을 열었다. 앞서 나래는 시상식에서 해인에게 나래바 러브콜을 보낸 것.

이에 박나래는 "저 거절하셨잖아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정해인은 "그러면 다음에 은이 선배님 등과 함께 보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박나래는 "다 같이 말고 둘이 따로 보자"고 덧붙여 정해인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특히 두 사람은 내레이션 녹음을 마친 후에도 '나 혼자 산다' 스튜디오로 향해 근황, 이상형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나 혼자 산다' 무지개회원들 자리에 안착한 정해인. 그는 "독립 계획도 있다"고 밝혔다. 과연 추후 '나 혼자 산다'에 출연, 싱글라이프를 공개할지 기대가 모인다.

박동수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동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