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Mn 리뷰] 첫방 '알하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X박신혜의 만남..그리고 AR
사진=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방송 캡처

배우 현빈과 박신혜 주연의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신선한 소재와 믿고 보는 배우의 만남에 힘입어 첫 발을 성공적으로 내딛었다.

1일 오후 첫 방송한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는 그라나다에서 첫 만남을 가지는 유진우(현빈 분)와 정희주(박신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공학박사이자 IT 투자사의 대표인 유진우(현빈 분)는 출장차 방문한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프로그래머 정세주(찬열 분)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세주는 진우의 일생의 라이벌인 차형석(박훈 분)이 탐내고 있는 증강현실(AR) 게임을 진우에게 팔고 싶어 연락을 했다. 막대한 게임의 가치를 확인한 진우는 세주를 직접 만나기 위해 그가 말한 그라나다의 '보니따 호스텔'로 향했다.

하지만 세주는 누군가에게 추격을 당하다 그라나다에 도착할 무렵 의문의 남성으로부터 총상을 입고 실종됐다.

진우가 도착한 호텔은 싸구려 한인 민박이었다. 그는 그곳에서 주인인 희주와 반갑지 않은 첫 만남을 가졌다.

이후 진우는 세주가 만든 AR 게임을 직접 체험했고, 반드시 잡겠다고 다짐했다.

하지만 계약 건으로 통화를 하다 희주에게 호스텔의 낡은 시설을 지적하며 화를 냈고, 세주가 미성년자 신분이라 보호자의 동의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세주의 보호자는 다름아닌 희주였다. 이를 알게 된 진우는 활짝 웃는 얼굴로 희주를 바라봤다.

진우는 어떻게 희주의 마음을 사로잡을수 있을지 다음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AR이라는 신선한 소재와 더불어 현빈과 박신혜라는 믿음직한 조합으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작품이다.

시청자들에게 다소 생소한 AR이라는 소재를 어떻게 풀어낼 것인지, 이를 통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한다.

조정남 기자  chojw00@hanmail.net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