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방송
'공복자들' 유민상-김준현, '프로 먹방러'들의 좌충우돌 공복 도전기
사진=MBC '공복자들' 방송 캡처

개그맨 유민상, 김준현이 '공복자들'로 금요일 밤을 유쾌하게 책임졌다.

정규 편성 이후 지난 7일 첫 방송한 MBC '공복자들'은 쏟아지는 먹거리와 맛집 속에서 한 끼의 진정한 의미를 되짚어 보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에서 유민상과 김준현은 굶방과 먹방의 경계를 넘나들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파일럿 방송에서 한 차례 공복을 경험한 바 있는 유민상은 각종 채소를 가위로 자르며 마지막 저녁 만찬으로 샐러드를 준비하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민상은 초보 김준현에게 "막 먹는 게 좋은 게 아니다. 공복 상태를 즐길 줄 알아야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비빔국수를 요리해 주겠다는 말에 살짝 넘어가며 깨알같은 재미를 선사했다.

김준현은 비빔국수를 야무지게 만들었다. 지켜보던 유민상 또한 주방에 들어가 차돌박이를 구웠다. 먹을 생각에 흥이 오른 두 남자의 듀엣과 감탄은 해피바이러스를 전파했다.

두 사람은 순식간에 비빔국수 4인분과 차돌박이를 먹어치우며 차원이 다른 먹방으로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본격적으로 공복에 돌입한 이들은 음식이 나오는 홈쇼핑 채널을 중계하며 맛에 대한 깊이 있는 대화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맛있는 녀석들'을 보며 자신들의 먹는 모습에 빠져들기도 해 웃음을 선사했다.

유민상과 김준현은 공복 운동이 좋다는 이야기에 아쿠아로빅 수업에 참여, 마음과 달리 물 속에 가라앉고 뒤집어지는 난관에 부딪혔다. 더불어 저녁에 있을 파티를 위해 들린 통닭집에서 딱밤을 건 통닭냄새 참기 대결로 '익스트림 공복'을 즐겨 아직 끝나지 않은 다음 이야기를 궁금케 했다.

일상도 예능인 둘의 조합이 시너지를 내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공복 최약체' 유민상과 김준현의 통닭냄새 맡고 참기 대결의 승자는 오는 14일 오후 8시 50분 MBC '공복자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정남 기자  chojw00@naver.com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