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방송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민진웅, 죽어서도 현빈 지킴이..강렬한 임팩트 선사
사진=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방송 캡처

배우 민진웅이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아냈다.

지난 30일 오후 방송한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는 죽어서도 유진우(현빈 분)를 돕는 서정훈(민진웅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훈은 퀘스트를 위해 그라나다로 향한 진우와 동행했다. 그는 기차 역에서 궁수가 쏜 화살에 맞아 쓰러졌다.

정훈은 급히 진우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으나, 몰려드는 전사들 때문에 휴대폰을 놓은 채 필사적으로 검을 휘둘렀다.

그는 끝없이 나타나는 적들을 보고 급히 렌즈를 빼 던졌으나 상황은 변하지 않았다. 절망적인 표정을 짓는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내 진우에게 '동맹을 잃었습니다.'라는 불길한 메시지가 전해졌다. 아니나 다를까 기차역 부근에서 정훈의 시신이 발견됐고, 외상없이 눈도 감지 못한 채 쓰려져 있는 모습은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하지만 정훈은 지하감옥에서 진우가 위기에 처하자 NPC로 나타나 적을 해치우고는 다시 모습을 감췄다. 동맹을 맺으며 넌지시 던졌던 "나중에 제가 도움이 될지 어떻게 압니까?"라는 말을 죽어서도 지키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처럼 정훈은 언제 어디서나 진우의 곁에서 든든한 힘이 돼줬던 것처럼, 죽어서도 NPC로 등장해 도움을 주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한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한다.

이지성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