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일반
지코, KOZ Entertainment 설립 "음악적 생태계 '정글'서 최고 되겠다"
사진=KOZ 엔터테인먼트 제공

프로듀서 겸 아티스트 지코(ZICO)가 새 회사를 설립하고 홀로서기에 나섰다.

11일 엔터테인먼트사 KOZ Entertainment(케이오지 엔터테인먼트) 측은 설립 소식과 함께 새로운 도약을 예고했다.

KOZ Entertainment는 King Of the Zungle의 약자로, 자신이 만든 음악적 생태계인 '정글'에서 최고의 위치를 차지하기 위해 항상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지코는 '킹 오브 더 정글'이라는 본인의 아이덴티티를 내건 만큼 이루고자 하는 목표를 확고히 밝혔다. 그는 본인의 음악적 역량의 성장은 물론 실력 있는 아티스트를 발굴하고 개발하는 데도 힘쓸 예정이다.

또 외부 프로듀싱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며 2019년에는 본업인 가수 이외에 제작 프로듀서로도 활동 영역을 넓혀나갈 전망이다.

지코는 그동안 그룹 블락비의 리더 겸 프로듀서이자 남자 솔로 아티스트로 활발하게 활동해왔다. 지난 8년간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를 회사의 운영에 녹여낸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1년 블락비로 데뷔한 지코는 그룹 활동과 더불어 솔로 가수, 프로듀서로 활약을 겸했다. 자신만의 크루를 구축하고, 다양한 컬래버레이션 작업을 통해 차곡차곡 아티스트 면모를 다져왔다.

뿐만 아니라 '터프 쿠키', '유레카', 'Artist', '너는 나 나는 너', '오만과 편견' 등 장르를 뛰어넘는 폭넓은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다양한 연령층에게 사랑받았다.

최근에는 성공적으로 단독 월드투어를 개최하며 대체불가한 글로벌 아티스트로서도 입지를 다졌다.

지코가 KOZ 엔터테인먼트 설립을 통해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새롬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새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