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일반
[Mn 초점] '빚투' 논란 김혜수, 8년 전 연락 끊긴 모친..책임 운운은 '어불성설'
사진=전현유 기자

배우 김혜수가 이른바 '빚투' 논란에 휩싸였다. 그의 모친이 13억 원 상당의 빚을 지고 갚지 않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김혜수 측은 모친과 8년 전 연락이 끊긴 상태며, 책임을 질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

10일 오전 방송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김혜수의 어머니가 지인들로부터 13억원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피해자 중에는 현직 국회의원도 포함됐으며, 일부는 8년 동안 돈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논란이 일자 김혜수 측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지평 박성철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문제의 책임은 김혜수가 아닌 당사자인 어머니에게 있다. 그 책임은 문제를 일으킨 당사자가 끝까지 감당해야 할 몫"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동안 김혜수는 수차례 모친의 빚을 대신 갚았으며, 지난 2012년에도 모친의 막대한 빚을 부담하며 큰 불화를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때문에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모친에게 금전적인 문제를 일으키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았고, 그 과정에서 관계까지 끊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빚투' 논란 또한 김혜수의 모친이 연락 단절 후 또 다른 문제를 일으킨 것으로 추정된다. 법무법인의 입장에 따르면 김혜수의 개입 사실이 전혀 없기에, 사건 당사자가 감당해야 할 몫인 것이다.

또한 가족이라는 이유만으로 김혜수에게 책임을 묻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 그동안 도의상 어머니의 잘못을 그가 대신했던 것 뿐이다.

법무법인 측에서도 이번 사건이 마치 김혜수가 깊숙하게 연관 됐다는 식의 허위사실과 뒤섞여 유포되지 않기를 간곡하게 부탁했다. 위법한 명예훼손과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법적인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빚투'라는 이름을 앞세워 한 개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은 심각하게 지양해야 하는 일이다.

김새롬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새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