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방송
[Mn 시청률] '연애의 맛2', 리얼함에 시청률도 UP '동시간대 1위'
사진=TV조선 '연애의 맛2'

'연애의 맛2' 시청률이 동시간대 종합편성채널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최근 오창석, 이채은이 실제 연인으로 발전, 더욱 이목을 끌고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2'(이하 '연애의 맛2') 8회는 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수도권 기준으로 5.1%의 시청률을 기록, 동시간대 종합편성채널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연애의 맛2'는 이번 회에서 자체 최고시청률을 기록하며 인기를 입증했다. 수도권 기준 시청률(닐슨코리아 기준)로는 동시간대(오후 11시대) 방송된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 시청률보다 높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1부 3.5%, 2부 3.6%, SBS '접속 무비월드'는 1부 1.5%, 2부 2.3%, MBC '섹션TV 연예통신'은 1부 3.4%, 2부 2.8%로 각각 집계 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창석과 이채은, 고주원과 김보미, 이형철과 신주리 커플이 각각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중에서도 가장 관심을 받은 커플은 역시 오창석과 이채은이다. 두 사람은 최근 실제 열애를 인정, 이날 방송에서 고백하는 순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창석은 이채은에게 "더 알아가고 싶다"고 말했고 이채은 역시 "나도 같은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첫 만남부터 서로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특히 이채은의 생일을 맞아 오창석이 이벤트를 비롯해 시계 선물을 주는 등 실제 '썸' 커플과 다르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결국 두 사람의 감정은 실제였고, 카메라를 통해서 시청자도 고스란히 느꼈다.

앞서 이필모, 서수연 커플 역시 이 프로그램을 통해 결혼까지 골인했다. 이에 연애 프로그램의 단점인 '리얼함'까지 잡으며 신뢰를 받고 있다.

앞으로 프로그램이 또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동수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동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