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방송
[Mn 차트] '버닝', 91th 아카데미 시상식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 1차 후보 선정
사진=CGV 아트하우스 제공

영화 '버닝'이 대한민국 최초로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 1차 후보로 선정됐다.

18일(한국 시간)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 측은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 외국어 영화상 1차 후보 9편을 발표했다.

'버닝'은 '로마', '콜드워', '가버나움', '아이카' '어느 가족', '네버 룩 어웨이', '길 위의 새들', '더 길티' 등과 함께 숏 리스트(short list)라 불리는 1차 후보에 포함됐다.

아카데미협회는 오는 1월 22일 9편의 영화들 중 최종 후보 5편을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며, 시상식은 2월 24일 개최된다.

'버닝'은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제71회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 돼 국제비평가연맹상 및 벌칸상을 수상, 로스앤젤레스 영화비평가협회(LAFCA)와 토론토 영화비평가협회(TFCA)에서 외국어영화상과 남우조연상까지 석권했다.

또한 유아인은 뉴욕타임즈 선정 올해의 배우 12인에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이름을 올리는 쾌거를 거뒀다.

'버닝'은 유통회사 아르바이트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조정남 기자  chojw00@naver.com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