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일반
정혜영, '2018 MBC 연기대상' 주말특별기획 부문 조연상 수상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정혜영이 '이별이 떠났다'로 '2018 MBC 연기대상'에서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정혜영은 지난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 1층 공개홀에서 열린 '2018 MBC 연기대상'에 참석, 주말 특별기획 부문 조연상을 수상했다.

'이별이 떠났다'는 기구한 운명의 세 여자가 이 시대의 '엄마'로 살아가면서 겪는 아픔과 상처, 그리고 그 치유의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정혜영은 극중 한 번의 실수로 항공사에서 퇴출당한 뒤 딸을 위해 악착같은 삶을 택한 김세영 역을 맡아 섬세하고 처절하게 연기해 호응을 얻었다.

그는 수상 직후 "다소 무거운 역할을 맡아서 촬영 내내 마음이 무겁고 어려웠었다. 심각한 촬영 장면을 앞두고 있는 저에게 김민식 감독님께서 '삶이 매일 즐겁고 기쁘다'는 말을 해주셨고, 그 말이 제게 큰 울림을 줬다. 촬영에 몰두할 수 있게끔 저를 바꿔주신 감독님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선장이 돼주신 감독님을 비롯해 멋진 배를 만들어주신 작가님, 가장 큰 빛이 돼주신 채시라 선배님 이하 모든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이 함께 배를 타고 떠나는 즐거운 여행같은 작품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혜영은 2019년 tvN 새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를 통해 기생 운심으로 또 한번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김새롬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새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