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
하연수, '그대 이름은 장미'로 新 국민 첫사랑 등극
사진=리틀빅픽처스 제공

배우 하연수가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로 노래와 춤은 물론, 귀여움과 청순함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새로운 국민 첫사랑 탄생을 예고했다.

'그대 이름은 장미'는 지금은 평범한 엄마 홍장미(유호정 분)의 앞에 한 남자가 나타나 그녀의 감추고 싶던 과거가 강제소환 당하며 펼쳐지는 반전과거 추적코미디다.

하연수는 '그대 이름은 장미'에서 유호정의 젊은 시절이자, 1970년대 장미 역을 맡았다.

미싱공장 직원 장미는 우연히 무대에 오른 것이 계기가 돼 가장 잘나가는 음반회사 메아리레코드 대표의 눈에 띄게 된다. 그는 순철과 함께 '장미와 철이'라는 듀엣으로 데뷔를 준비하게 딘다.

하연수는 지금으로 말하자면 아이돌 연습생인 장미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극중 직접 '너만의 장미'와 '그대 이름은 장미' 등 두 곡을 불렀다. 그는 많은 연습 끝에 가수 못지 않은 가창력과 숨겨둔 댄스 실력까지 선보이며 촬영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하연수 역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노래했던 무대 장면을 손꼽아 기대를 모은다.

또한 명환과의 데이트 장면에서는 첫사랑에 잠 못이루며 설레는 풋풋한 20대 연인의 모습을 그려냈다. 아울러 뜻하지 않은 기로에서 꿈을 접고 딸을 위한 삶을 선택한 장미가 싱글맘으로 살아가는 모습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아직 겪어보지 못한 모성을 표현하는게 어려웠다"고 말한 하연수는 어려움 속에서도 당차고 씩씩한 장미를 특유의 맑음으로 그려냈다.

이처럼 하연수는 노래와 춤, 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사랑스러운 홍장미 캐릭터를 완성하며 2019년 새로운 국민 첫사랑 캐릭터의 탄생을 알렸다.

한편 '그대 이름은 장미'는 오는 19일 개봉 예정이다.

조정남 기자  chojw00@naver.com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