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방송
[Mn 인터뷰] 유인나, 박준화 감독에 대한 호감+신뢰로 시작한 '진심이 닿다'
사진=tvN 제공

배우 유인나가 드라마 '진심이 닿다'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 배우 '우주여신'으로 변신한다. 오는 2월 안방극장을 찾는 가운데 그가 작품을 선택한 이유로 박준화 감독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오는 2월 6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극본 이명숙 최보림, 연출 박준화)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유인나 분)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를 다룬 작품이다.

이동욱-유인나가 주연을 맡고 박준화 감독이 연출을 맡아 새해 시청자 마음에 닿을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유인나는 독보적인 미모 뒤에 엉뚱함을 감춘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본명 오진심)로 분해 대체 불가능한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안방극장 접수를 예고하고 있다.

"첫 미팅 전부터 박준화 감독님에 대한 호감과 신뢰가 있었다. 직접 만나 뵈니 더 마음을 열게 됐다. 또한 '진심이 닿다'라는 제목이 주는 따뜻함과 설렘이 좋았다. 대본을 읽어보니 기대했던 느낌 그대로라서 망설일 이유가 없었다. 무엇보다 오윤서란 역할이 정말 매력적이었다. 감정이 생생하게 드러나서 귀엽고, 어설프지만 열심히 하려는 마음이 예쁜 윤서의 매력이 제 마음에 와 닿은 것 같다."

사진=tvN 제공

유인나는 '진심이 닿다'에 일찌감치 합류했다. 여기에는 박준화 감독에 대한 영향이 컸다.

"가장 먼저 캐스팅이 되기도 했고, 대본이 아직 몇차례 수정되기 전의 초고 상태에서 합류했다. 그래서 감독님과 정말 많은 대화를 나눴고, 인간적으로도 정과 신뢰가 많이 쌓인 상태다. 첫 미팅 때, 우주여신 캐릭터라 정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미녀가 해야하는 거 아닐까 싶어 '왜 저를 1안으로 생각하셨냐'고 여쭤봤다. 그랬더니 감독님께서 '유인나가 가진 가장 밝고 러블리한 면을 십분 활용하고 싶다. 그 느낌은 유인나 만이 가지고 있는 것이니 걱정하지 말라'고 말씀해주셔서 부담감을 떨치고 용기를 내 도전하게 됐다. 부디 실망시키지 않는 결과물이 나왔으면 좋겠다."

그렇다면 오윤서 캐릭터는 전작들의 캐릭터와 다른 점은 무엇일까.

"'성장기'가 추가됐다고 할까?(웃음) 윤서는 위장취업까지 하면서 이루고 싶은 꿈이 있는 캐릭터로, 자기가 하고 싶어하는 게 뚜렷하고,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려 노력한다. 그 과정 속에서 사랑과 일, 모두 발전해가는 모습이 색다르게 보여질 거라 믿는다. 또한, 그 동안 대체적으로 밝은 캐릭터를 했었지만, 윤서는 좌충우돌하는 일상 속에서 밝음을 잃지 않고 오히려 업그레이드 된다는 차별점이 있다. 웃음과 설렘을 동시에 만들어내는 것에 특화된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사진=tvN 제공

유인나는 '우주여신'이라는 타이틀을 가진 오윤서를 연기하기 위해 안팎으로 공을 들였다. 극 초반에는 화려한 드레스나 의상 덕분에 미모에 신경을 쓰고, 스스로 마인드 컨트롤을 하기도 했다. 특히 표정에 감정이 그대로 드러나는 캐릭터기에 상황마마 생생하게 표현해내는 것에 가장 중점을 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끝으로 첫 방송을 기다리고 있는 시청자들에게 애정을 가득 담은 인사를 전했다.

"'진심이 닿다'에는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특히 로코라는 장르에 충실한 드라마이니, 맘껏 설레고 재미있게 즐겨주셨으면 좋겠다. 감독님을 비롯해 모든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따뜻한 진심 케미로 뭉쳐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한편 '진심이 닿다'는 '남자친구' 후속으로, 오는 2월 6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할 예정이다.

이지성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