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방송
'조들호2' 박신양, 고현정에 본격 제동..새 국면 맞나
사진=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UFO프로덕션 제공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의 박신양이 고현정의 살인 행각에 본격적인 제동을 걸기 시작하며 새로운 국면을 예고했다.

22일 오후 10시 방송하는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11회와 12회에서는 조들호(박신양 분)가 이자경(고현정 분)의 심판대에 오를 다음 타깃을 찾아가 경고를 날린다.

앞서 조들호는 과거 30년 전, 거리의 부랑자들을 보호했던 대산복지원의 존재와 이곳의 입소자였던 이자경의 과거까지 알게 되면서 그녀에게 특별한 살인동기가 있음을 직감했다.

이자경을 복지원으로 인도한 윤정건(주진모 분)과 복지원 총무로 일했던 안성근(최광일 분)을 연이어 살인했다는 점이 이를 방증한다.

이에 대산복지원은 어떤 곳이었으며, 이자경의 다음 목표는 누구일지, 복지원과 어떤 관계의 인물일지 시청자들의 다양한 추측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조들호가 이자경의 다음 타깃을 병원장이라 계산해 국일병원 원장을 만나 묵직한 경고를 날린다. 이자경에게 한 방 제대로 날릴 기회를 잡은 조들호지만 그의 표정과 발걸음은 평소보다 한층 더 어둡고 무겁다.

특히 22일 방송에서는 국일그룹 병원장과 얽힌 이자경과 대산복지원의 충격적이고 끔찍한 과거가 밝혀질 예정으로, 30년 동안 묵인된 추악한 진실은 무엇인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과연 이자경은 어떤 사연을 품고 있는 인물일지, 조들호는 이자경의 살인을 막을 수 있을지 절대 권력자들의 소름끼치는 악행에 맞선 조들호의 고군분투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지성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