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방송
'미우새' 임원희, 예능 대세의 저력 입증..정석용과 절친 케미 과시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배우 임원희가 예능 대세다운 저력을 발휘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임원희가 절친 정석용과 동반 광고 촬영에 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임원희는 정석용과 함께 '대세'들만 맡는다는 게임 광고 촬영을 앞두고 현실 친구 케미스트리를 마음껏 발산했다. 그는 광고 촬영을 하는 게 16년만이라는 정석용에게 "광고 밥차가 제일 맛있다. 밥 차 먹으려고 광고를 찍을 정도다"라며 계속해서 농담을 하며 안방극장에 웃음을 선사했다.

임원희와 정석용은 현실 친구 사이임을 보여주는 티격태격 케미와 신들린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촬영장에서도 두 사람의 절친 케미스트리는 계속됐다. 임원희는 정석용에게 "광고에서는 NG를 내면 출연료가 깎인다"고 놀리며 웃음을 자아내 촬영장 분위기를 편안하게 만들기도 했다. 임원희의 계속되는 놀림에 격분한 정석용의 리액션 또한 현장에 웃음을 더했다.

두 사람은 끊임없이 다투다가도 변함없는 우정을 과시했다. 임원희는 만 47년 만에 독립생활을 시작한 정석용을 초대해 혼자 사는 생활에 대해 다양한 조언을 건넸다. 하지만 막걸리로만 가득 찬 냉장고부터 어설프게 도배한 벽지까지, 집안 곳곳 정석용에게 지적을 받으며 어김없는 '짠희'의 면모를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수박주스 하나를 만들어 먹는 데도 고전하며 뜻밖의 허당미(美)로 스튜디오를 폭소에 빠뜨렸다. 올바른 믹서 사용법을 몰라 어설픈 모양새로 주스를 제조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마치 '덤 앤 더머'를 연상시켰다.

한편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한다.

이지성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