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일반
[Mn 공식] 신화 이민우,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 송치..작은 오해라더니?
사진=전현유 기자

그룹 신화 멤버 이민우가 강제추행 혐의로 결국 검찰에 넘겨졌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강남경찰서는 17일 20대 여성 지인 2명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이민우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민우와 지인이 함께 있던 폐쇄회로(CCTV) 영상과 진술 등을 근거로 강제추행으로 판단했다.

이민우는 경찰 조사에서 "친근감의 표현이고, 장난이 좀 심해진 것일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소속사 라이브웍스컴퍼니 측 또한 "당사자들이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고 신고를 취하하기로 했다"고 밝힌 상태다.

강제추행의 경우 반의사불벌죄(피해자가 가해자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뜻을 표하면 처벌할 수 없는 범죄)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경찰 수사는 계속돼 왔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측은 "검찰에서 연락이 오면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이민우는 지난달 2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한 루프탑 술집에서 연예계 관계자들과 함께 술을 마시던 중  다른 테이블에 있던 20대 여성 지인 2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다음은 이민우 소속사 라이브웍스 컴퍼니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라이브웍스 컴퍼니입니다.

먼저, 금일 언론보도를 통해 소속 가수 이민우와 관련한 소식을 접하고 많은 실망과 충격을 받았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정확한 진위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최근 지인들과 함께한 포장마차 술자리에서 일어난 작은 오해로 발생한 해프닝이고,  현재는 당사자간의 대화를 통해 이에 대한 모든 오해를 풀었으며 강제추행 자체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강제추행으로 신고한 것에 대해서  신고 자체를 취하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이민우는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런 일이 발생한 그 자체로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으며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아무쪼록 당사자간의 오해가 풀린 상황인 만큼 추측성 추가 보도는 자제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 번 많은 분들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김새롬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새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