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일반
뮤지컬 배우 정선아, '라이온킹' 비매너로 뭇매..'관크여사'의 행보
사진=정선아 SNS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영화 '라이온 킹' 영화 상영 인증샷을 남겨 대중의 질타를 받고 있다.

정선아는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중국에서 두 번째 영화 관람. 어쩌다 보니 모두 다 디즈니. 디즈니는 사랑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라이온 킹' 상영 중 촬영한 사진을 게재했다.

한 네티즌이 정선아의 SNS 인증 사진을 지적했고, 그의 행동에 문제가 있음을 제기했다.

해당 게시물은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면서 논란을 키웠다. 영화 상영 중 촬영은 옳지 못한 행동이라는 의견이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정선아의 이런 행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2011년 뮤지컬 '거미여인의 키스' 관람 중 큰 소리로 "귀엽다. 어떡해" 등의 발언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정선아는 다른 공연에서도 지나치게 크게 웃거나 과한 리액션으로 네티즌들에게 '관크여사'라는 별명이 붙었다. '관크여사'의 '관크'는 '관객 크리티컬'의 줄임말로, 타인타인의 관람에 방해가 되는 무례한 행위, 태도 등을 가리키는 말이다.

정선아는 현재 개인 일정 차 중국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라이온 킹'은 지난 12일 중국에서 선개봉했다. 국내에는 17일 개봉한 상태다.

김새롬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새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