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일반
[Mn 초점] 오달수, ‘미투 논란’ 후 복귀 시도, 전화위복 될까
사진=이승훈 기자

배우 오달수가 ‘미투 논란’ 이후 약 1년 반 만에 활동을 재개한다. 그는 소속사를 통해 조심스럽게 복귀 입장을 전했다. 보통 소속사 측이 배우의 입장을 대변하지만, 오달수는 소속사와 도시에 직접 공식입장을 통해 자신의 말을 전했다.

지난 13일 오달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이하 씨제스) 측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복귀 사실을 알렸다. 그 전에 소속사 측은 미투 논란과 관련, 해명 입장을 먼저 전했다. 경찰 수사 결과는 그가 복귀할 수 있는 첫 번째 도약점이 됐다.

씨제스 측은 “오달수는 그간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긴 자숙의 시간을 보내왔다. 올해 초 경찰청으로부터 내사 종결을 확인했고 혐의 없음에 대한 판단을 했다”고 오달수가 무혐의라는 점을 밝혔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민감한 부분의 논란과 여론을 인식, 당당함 보다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무혐의지만, 사회 분위기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소속사는 이어 “복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웠으나 최근 고심 끝에 독립영화에 출연하기로 했다. 배우가 조심스럽게 본연의 연기 활동을 이어 나가려고 하는 만큼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오달수 역시 소속사를 통해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려 많이 떨립니다. 두려운 마음으로 몇 자 올립니다. 저는 곧 촬영이 진행될 독립영화 ‘요시찰’에 출연하기로 하였습니다. 좋은 작품이고 의미 있는 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지난해 초 고향으로 내려가서 저의 살아온 길을 돌아보며 지냈고, 그러는 동안 경찰의 내사는 종료되었습니다. 지난 일은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은 채 일방적인 질타를 받았습니다. 이 모든 것도 제 부덕의 소치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합니다”라고 밝혔다.

또 그는 “제가 비록 결점 많고 허술한 인간이긴 하지만 연기를 하고 작품을 만들면서 누군가에게 피해를 입히지 않으려고 노력하며 묵묵히 살아왔습니다”라는 점을 말한 뒤 “많은 분들에게 심려 끼쳐 드린 점 거듭 죄송합니다.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명명백백함을 전했다.

앞서 오달수는 지난해 2월 과거 연극무대에서 작업한 후배 여성 두 명에게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됐다. 이후 그는 주연으로 참여했던 작품 3편에서 연달아 하차, 활동에 큰 타격을 입었다. 사실상 복귀하기 어렵다는 의견도 나왔다. 하지만 그는 경찰 수사를 통해 무죄를 입증, 다시 새로운 출발점에 섰다.

과연 그가 다시 제 2의 전성기를 맞을 수 있을지 당분간 그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여러 스캔들 논란에 쌓인 배우들은 ‘연기’, ‘작품’을 통해 다시 전화위복을 맞았다. 오달수 역시 다시 대중과 가까워지기 위해서는 ‘진정성’과 좋은 ‘작품’이 필요하다.

박동수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동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