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뷰티·패션
'상류사회' 박해일X수애, '닮은 듯 다른' 부부의 욕망

개봉을 앞둔 영화 '상류사회'의 두 주연배우 박해일, 수애가 함께 한 화보가 공개됐다. 

박해일과 수애 두 배우는 묘하게 닮은 분위기와 내공 깊은 눈빛으로 스토리가 느껴지는 색다른 흑백 화보를 완성했다. 공개된 화보에서 박해일과 수애는 똑같은 블랙 터틀넷을 입고 서로의 손을 겹쳐 잡으며 긴장감 있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또 다른 컷에서는 화이트 수트를 입은 수애의 무릎에 박해일이 얼굴을 기댄 모습이 친밀해 보이면서도 극 중 둘의 관계에 호기심을 자아낸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그간 성실하게 작품 활동을 이어온 두 배우의 연기에 대한 열정과 소신을 확인할 수 있었다. 먼저 박해일은 개인적으로 품어본 적 있는 가장 큰 야망을 묻는 질문에, “배우로서는 늘 용솟음치는 욕망을 갖고 있다. 매번 내가 참여하는 작품에 대해서 관객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는 게 가장 큰 목표이다. 그렇게 하나하나 방점을 찍어 나가다 보면 깊이도 생기지 않을까 싶다”라고 답했다.  

수애는 차분한 이미지와 달리 그간 작품 속에서 강인하고 열정적인 캐릭터를 선보인 것에 대해서 “신인 때는 내 결핍으로 인해 외유내강 형의 인물을 의도적으로 추구한 면이 있다. 지금도 더 단단해지기 위해 연마하는 중이다. 배우로서의 도전 의식은 늘 갖고 있다. 흥행 여부나 성패와 상관 없이, 늘 그 순간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이지성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