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기획
[최무웅 칼럼(172)-제4차 산업혁명시대]-변화의 혁신

변화(変化)의 혁신(革新)은 시대가 형성돼 시간이 흘러가는 것에서 만물이 나름대로 시대에 적응하려는 방법이다. 그러므로 변화하는 중의 혁신은 변화의 강도일 수도 있다. 자연계에서는 에너지의 변동이 만물, 즉 지구생태환경에서 각기 적응하는 변화(Change)의 욕망으로 전보다 다른 강도를 각기 나름대로 적응하는, 아니 저항하고자 하는 것 일수도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모두 같은 목적에 도달하게 된다. 그러므로 변화를 철학적으로 보면 생성(生成)이며, 그 의미는 변화물 변신이므로 혁신(革新) Innovation 또는 Reform이라고도 표현할 수 있다. 그러므로 보수(保守)의 반대일 것이다.

변화의 혁신은 시대의 흐름이며 삶의 개선 발전의 현상이다. 그러므로 역사 속에서도 변화의 혁신은 늘 대등한 위치에서 디베이트 하면서 성장 발전해 문화와 문명을 만들어왔다. 역사가 흐른 이후의 사람들은 자신이 처해있는 아니 자신이 생각한대로 내 것으로 밀고나가려는 강한 힘을 만들려는 큰 힘으로 뭉쳐 새로운 혁신을 하면 변화가 안정되게 가는 것을 원하는 현상에 만족하는 삶이지만, 결국은 모든 생활에서 혁신이 그 즐거움과 미래가지를 생산해 내고 있는 것이므로 변화는 지역적 혁신은 인위적이라고 생각 할 수도 있으므로 서로 디베이트로 강하게 튼튼하게 더 확산적으로 행복을 영원히 갖고 싶은 마음의 것이다.

인간사회에서 아버지가 노력하여 자식들 교육하고 효를 이어가는 사회적 흐름을 아들이 그 업을 받았을 경우는 혁신을 하게 된다. 그러나 아버지는 네가 아직 경험이 부족해 그러니 아버지가 하던 대로 하면 손해는 보지 않을 거라 하지만 아들은 이미 세상은 변해 새로운 것을 인간에게 더 편리하고 행복하게 해야 하는 시대적 배경이므로 아들은 아버지에게 자신의 뜻대로 봐주길 바란다. 아버지는 기존대로 하는 것이 좋다고 주장하지만, 아들은 실패도 성공이라며 시대의 흐름대로 혁신을 이어가는 것이 가업을 이어가는 새로운 방법이라는 것을 인정하게 한다. 과거 역사는 아날로그 시대도 혁신으로 오랜 역사를 기록하기도 했지만, 디지털 시대는 보다 더 속도감 있게 나가려는 것들 중 하나가 G20의 그룹일 것이라고도 생각할 수 있는 오늘의 이노베이션이다.

이학박사 최무웅. 건국대학교 명예교수. 땅물빛바람연구소 대표. kcas.online(mwchoi@konkuk.ac.kr).  

김도환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