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기획
[최무웅 칼럼(189)제4차 산업혁명시대]- 380만년 두개골 발견

영국 네쳐지에 의하면 인간의 두개골 뼈를 2016년 아프리카 에티오피아 동부지역에서 인류 진화의 공백을 메우게 되였다고 발표 하였다. 지구표면 지형의 분리는 지질시대를 통하여 형성 되였다는 것은 지도만 보아도 누구나 알 수 있는 그 형태에 대하여 이의가 없다는 것은 지구탄생 46억년동안 수없이 지구는 진화해왔다는 것이다.

현 지도도 동일한 카테 고리에 속하지만 人間世(인간세)는 짧고 아직 미진한 면이 많기는 하지만 46억년에 비교하면 인간세(최무웅 제안)는 순간에 지나지 안고 있으면서 지구동물 중에서 먹이사슬의 가장 상위에 존재한다는 것은 힘보다는 머리 활동에 의한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동물의 왕이라는 사자보다 힘은 약하기 한량없지만 머리로 지구의 수많은 동물의 왕이 된 것은 먹이 사슬의 상위에 있다는 것이다. 이들도 역시 동물이므로 항상 분쟁을 일으키는 것은 상대의 힘을 뺏기 위한 것이다.

패배한 잔인들은 정복자가 보이지안은 곳으로 이동 이동을 반복하면서 아프리카에서 현재의 아시아 대륙으로 분산분포 정착하게 되였지만 지구에 다양한 인종이 분포하게된 것은 그리 오래된 것은 아니다. 아프리카에서 아시아까지 오는 데는 약6만년정도의 시간을 거쳐 오늘에 이르고 그 종의 것들도 기후에 적응하는 보호색으로 변한 것 이라고도 말하고 싶다.

나는 최근 우주에 새로운 행성을 인위적으로 만들어 가는 핵심기술에 대한 설명을 직접 듣을 기회가 있었다. 한때 운석이 낙하하여 많은 흔적을 남겨온 것 중 현재까지 우리주변에서 누구나 보아도 알 수 있는 운석 낙하지점 지표면이 화산분출 화구와 같은 모양의 흔적이 강원도 양구군 해안면의 해안분지가 바로 운석 충돌지점이다.

이것과 같은 시기에 경기도, 경상남도에 현저한 흔적지형이 누가보아도 느낄 수 있는 것이 현재는 3곳이 남아 있는 것은 에너지가 큰 것만 이다. 몇년전 운석수집가들이 전국을 다니면서 보물을 주었던 것도 이런 맥락에서이다. 운석은 주성분이 Fe로 이를 우주에 아주 작은 행성의 작은 씨 았을 뿌려두면 자연적으로 우주공간에서 Fe성 물질이 동질규합하여 거대한 행성이 만들어지는 새로운 우주과학기술이 천단화 기술로 발전하고 있다. 이제 지구가 실은 사람은 용감하게 인공행성으로 이주가능한 시대가 되었다.

이런 방법으로 행성을 원하는 대로 만들 수 있다. 이제 새로운 집에서 살기를 원하는 사람들은 분가할 수 있을 것이다. 지금 일본 우주연구소주체로 달 표면에서 착천 우물파고 있는 것은 물을 찾기 위함이다. 그러나 아직 수맥을 찾지는 못 하였 지만 얼마 안 있으면 문제를 확실이 기대하는 것은 지구만 물이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지구의 어던 물질도 모두 물 즉 물 분자가 존하는 것이 그 증거이다.

현시점의 미래가치는 우주생활의 자유로운 선택일 것이며 그러므로 인간의 씨앗 역시 신비의 이동이 될 것이다. 그런 방법은 지구 순간 존재한 인간들의 역경은 기후변화로 인한 새로운 곳으로 이동 즉 거대 마이 그레션이며 그것이 전 지구에 분포 종으로 인간이 분초의 순간 이다. 그 이전에는 수없이 많은 싸움이 였으나 분쟁으로 인해 약한 종은 전멸하고 강한 족 몇개가 현재 까지 존속하고 있다.

우리는 인류학적으로 인간을 볼 때 두개골, 눈 입 귀 색, 크기 턱 모양 등으로 어디에서 이주해왔는지 말 수 있는 것이 인류하적 연구결과이다. 간단한 예를 들면 한국인과 일본인의 차이는 육안으로는 구분하기 어렵지만 유럽인이 볼 때는 전혀 구분 할수 없다는 것은 그들이 말하는 것 그래서 해외에 나가면 아유 재팬이즈 하는 것 들어본 경험이 있을 것 이다. 또 필자는 나한케 윙크하고 지나가는 사람들은 그리스사람들 까지 이다. 자리를 만들어 그런 이유를 듣을 기회에 나는 인구이동의 역사적 흔적의DNA를 생각하게 되었다.

이학박사 최무웅. 건국대학교 명예교수. 땅물빛바람연구소 대표. 한국갈등조정학회장.(mwchoi@konkuk.ac.kr).

김도환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