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기획
[최무웅 칼럼(195)제4차 산업혁명시대]-지구 생태계의 변동신호

인류가 지금까지 지구에 대하여 밝혀 고정시켜놓은 것은 지구의 탄생이 지금부터 46억년이라고 했다. 아무도 현재의 나이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다 그러나 의심을 하는 사람들은 많다고본다. 그것은 지질연대의 구분과 그기간들일 것이다. 필자도 지구의지질연대에서 세로끝는 세에서 아직도 인간에대한 언급이없어 인류탄생에서현재를 인간세(人間世)로 명명하여 쓰고 있다. 이제 그 fq은 기간도 곧 변동이있을 조짐이 초근 프랑스 동물원에서 노란색의 점액이 발연되었다. 현재 그 이름을 [부로부]라고 명하고 관찰한 결과 1시간에 4cm이동하는 속도이며 잘아내면 2분에 복구되어 확산되는 속도는 대단이 빠른 것을 아직 지구인누구도 과거 본일이없은 신종이다.

지구역사에서 2억년동안 산소가 없이 있었던 시기 이후 대기 중에 물. 산소. 빛에 의해 탄소동화작용 즉 분해하여 산소를 만드는 식물, 동물은 탄소를 내보내어 서로 교환하는 것이 조화를 이루는 것 등이 지구의 온도 공기 빛 그리고 지표면의 특색에 따라 거대식생을 만들고 그것들이 모두 탄화되는 엄청난 변동은 지구의 에너지 활동으로 발생하는 기본적 형태가 현재우리들이 살고 있고 좋은 관광 거리라고 하는 다양한 지표의 지형 지질 토양 화산 단층 융기 판 이동 중에 새로운 식생이 발생하는 수만은 종을 탄생 멸종을 이루어왔다. 가끔 동굴탐험에서 동굴 내에서 지표면에서 보지 못 했던 이상한 곰팡이 벗 섯? 불분명한 것들이 서식하는 현상은 지표면의 온도 변화에 의한 새로운 식생이 발생하고 소멸 탄생의 순환을 하고 있다는 즐거움을 볼 수 있다.

지금 프랑스 동물원에서 발생한 노란색 점액이 급격이 지표면으로 확산되는 현상은 지금까지 인간이 보지 못한 생체이다. 1시간에 4cm씩 성장하며 절단해도 2분이면 다시 붙어 확산하는 것을 [부로부]라고 이름 지었다. 그 누구도 그런 것을 본적이 없는 이상한 것이 발생하여 급격히 이동한다는 것은 지구가 과거 시대처럼 멸종하여 새로운 식생이 나타나는 것이라고 말 한다면 지구역사에서 있었던 종자가 부활한 것 일 것이다. 그러나 아직 확실한 조사 연구가 이루어지지 안고 있어 결론을 낼 수가 없는 실정이다. 우리의 찬란한 과학문명시대에도 지구에 나타난 이상한 물질은 지구의 미래를 예측케 하는 실마리가 될 것임은 틀림없다는 것 뿐 이다. 지구에 처음 출현한 [부로브]는 지구의 모든 것이 변하였으며 앞으로도 변하여가는 신호 동.식물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이런 현상은 과거의 지질시대에도 그러했을 것이다. 그래서 2억5천만년 전 화석에서 초미세생명체가 살아있는 것이 그 증거이라고 힘주어 말하고 싶다.

이학박사 최무웅. 건국대학교 명예교수. 땅물빛바람연구소 대표. 한국갈등조정학회장. (mwchoi@konkuk.ac.kr).

김도환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