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기획
[최무웅 칼럼(203)제4차 산업혁명시대]-행복한 인간세[人間世] 도래

우주에서 온 인간은 다시 우주를 다녀온다는 것은 오래전에 증명 되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우주 공간의 행성에 가서 물이 있는지 알기위해 우물을 파는 작업중 이다. 지구역사 46억년 동안 인간이 태어난 지구를 점령한 시기 즉 인간세는 그리 오래된 기간은 아니지만 숫자로 보면 엄정난 시간타임 이다. 인간이 정리한 인간탄생은 12만년으로 측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번계처럼 변하는 지구인들의 장엄한 행동은 복잡한 지구의 특성인 DNA, RNA, eDNA 등등 다양한 명칭을 만든 현재의 인간은 세계의 불가사의한 문화를 만들었던 그 사람의 후손들은 지금 제4차 산업사회로 인간이 노동하던 일을 인간이 만든 것에 의해 빼앗겼다고 우는 소리치는 현상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런 것을 AI라고하면 이것이 모든 것을 즉 인간이 하는 것 보다 더 미래적 가지의 행복을 가 저 다 준 다고 생각하고 기대하는 것이다. 그래서 인간이 지금까지 경험 하지 못한 것을 경험하게 된 다해도 아무도 믿지 않고 설마 설마 하고 있는 동안에 순간 이루어져 모두 어안이 벙벙, 인간이 어떻게 적응해야하는지 고민 하고 있다고 생각 한다.

세계는 미래를 위해 경쟁은 사활이 걸린 경쟁이 총성 없는 싸움이 되고 있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알고 있다. 바로 그것에 의해 승자는 부를 축척과 동시에 강자가 되어 무엇이든 원하는 것을 맘대로 할 수 있으나 패자는 승자의 노예로 비참하게 살 것 이라고 예측하는 것이 타당성이 있지만 그리 간단한 문제는 아니다. 우리는 항상 평화를 부르짓고 있느나 평화는 강자만 누릴 수 있는 결과 물 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설마 하는 사이에 모든 것이 판가름 난다고 볼 수 있다.

그럼 순간 닥아 온 미래 사회의 노동력은 없다. 그럼 어덯게 하냐고 묻는 다면 귀하가 지금 하고 있는 것 중 부모님댁에 빨리 가고저 전철, 지하철, 자가용을 타고 가는 것은 당연한 것이지만 AI를 구입하여 필요한 곳에 일을 보내면 AI가 번돈 즉 24시간 벌어오기에 인간이 하는 도동, 노조, 근로시간 단축 또는 잔업금지 같은 것이 존재치 않고 벌어드리는 것이 소득으로 인생을 즐기면서 평화롭고 멋진 생활이 자연적으로 도래하면 현재에 문제되고 있는 경제정책 없을 것 이다. 그러므로 인간은 자신이 구입한 AI의 노력에 따라 임금의 차별도 없는 라전 시대가 도래하는 뉴 행복시대를 마지 할 것 이라고 예측한다.

사람이 지구에 태어나 가장 행복한 회회를 맞게 된다는 예측 이다. 이 행복을 위해 세계의 국가들은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는 것이 인간의 인간세에 가장 행복한 시대를 마지하게 된다고 힘주어 말하고 싶다.

이학박사 최무웅. 건국대학교 명예교수. 땅물빛바람연구소 대표. 한국갈등조정학회장. (mwchoi@konkuk.ac.kr).

김도환 기자  ent@mainnews.kr

<저작권자 © 메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